중국동포 “개인정보유출, 털렸다”며 불안하다... 범죄에 이용 된다면 강제출국 당한다고 일부 동포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상태바
중국동포 “개인정보유출, 털렸다”며 불안하다... 범죄에 이용 된다면 강제출국 당한다고 일부 동포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 박진호 기자
  • 승인 2019.08.23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일 정책이 바뀐다며 일부 행정사들이 중국동포들에게 무차별 문자를 발송하여 본인이 비자변경 대상인줄 어떻게 알고 보냈는지 불안하여, 일부 동포들은 법적 대응을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